Home

청동기시대 주거지

역삼동 청동기시대 주거지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강남문화

  1. 역삼동 청동기시대 주거지의 연대는 기원전 6~7세기로 추정된다. 가락동 주거지 보다는 약간 후대에 속하며, 명일동·수석리·아차산 주거지보다는 이른 시기의 유적이다. 일반적인 민무늬 토기인의 주거지가 지름 6~7m 규모의 원형 또는 방형 수혈 주거지인데 비해 그 규모가 큰 역삼동 청동기시대 주거지는 지금까지 핵가족 단위로 주거 생활을 하던 씨족 공동체 사회가.
  2. 청강리 유적 주거지는 양달산에서 뻗어 내린 구릉에 위치하며, 청동기 시대의 주거지는 3기가 조사되었다. 주거지는 구릉의 경사면에 축조되었기 때문에 후대에 상당 부분 유실되어 완전한 형태를 알 수 없지만 평면 장방형으로 추정되며, 내부에서는 화덕 자리와 벽구가 확인되었다
  3. 거모동 청동기 주거지는 시흥 지역에서 드물게 발견된 청동기시대 주거지이다. 시흥시 거모동 을 비롯한 안현동 · 군자동 일대에도 청동기시대 유물 산포지와 고인돌군 등이 발견되었는데, 시흥 지역의 청동기시대 주거지 양상을 추정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해 주고 있다

청동기 시대의 주거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부산문화대전

  1. 영천 신리리 청동기 시대 주거지 유적 은 경상북도 종합건설사업소에서 시행하는 지방도 확·포장사업 중 영천시 북안 ~고경 간 사업지구 내 유적으로 경북과학대박물관에서 2004년 11월 12일부터 12월 22일까지 시굴 조사를 거쳐 2005년 2월 28일부터 4월 14일까지 발굴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 결과 청동기 시대의 주거지 6동, 수혈유구 3기, 구상유구 2기와 원삼국 시대의 토광묘 1.
  2. 청동기시대의 주거지 유적으로 가장 대표적인 1∼2곳만을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①덕은리주거지(德隱里住居址). 이 주거지는 장방형 중에서도 세장형(細長形)으로 특이한 형상을 하고 있는데, 벽고는 가장 잘 남아 있는 곳이 90㎝였고, 중심부는 지표 아래 40㎝ 정도였다
  3. 청동기시대 전기 전반 주거지와 지표 토기(정선 아우라지Ⅱ유적 1·2·7호 주거지) 청동기시대 주거지는 전기 후반부터 주거 폭이 좁아지면서 세장방형을 띠게 되는데, 이와 아울러 일어나는 현상은 다수의 노지가 일렬로 배열되고 각 노지를 중심으로 공간이 분화된다는 점이다
  4.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집터와 굴립주건물터 등이 발굴된 마을터.취락유적.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하오개로 323 한국학중앙연구원 [13455
  5. 토진리유적은 청동기시대 주거지 9기가 조사됐으며 해발 29∼39m 사이 구릉 정상부와 서쪽 사면 부에 분포한다. 청동기시대 주거지는 세장방형·방형·원형으로 세분되며 원형주거지는 중심 2주공에 작업공을 갖추거나 4주식 주공이 확인된 송국리식 주거지에 해당한다

청동기는 청동기 시대 중기쯤 돼서야 나온다. 한반도 지역의 청동기 시대의 시작 시점으로는 7차 국정 국사교과서 초판까지는 기원전 10세기경이라고 나와있었는데, 7차 국정 교과서 개정판(2006년) 이후로는 기원전 2000~1500년경이라고 나온다 충남 아산 외암마을(국가 민속문화재 제236호)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 국시대 주거지와 수혈 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아산시는 외암 이간 선생의 생가터 복원 정비사업을 하던 중 청동기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각각 1기와 수혈 유구 2기 등 모두 21기의 유구를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파악하기 위하여 청동기시대 총 주거지 수(133기)의 비 율을 100으로 했을 때, 해당 유적의 주거지 수의 비율이 5 이상(주거지 7기 이상)을 차지하는 유적은 '주거지 밀 집유적'으로 하고, 그 이하를 차지하는 유적은 '주거지 비밀집유적'으로 구분하기로 한다. ii 경주에서 청동기 시대 주거지 발견. 침수 지역은 감전 사고와 자동차 시동 꺼짐에 주의. 호우주의보 발령 지역 : 경남 (양산·김해·통영·거제), 부산, 울산, 제주 (산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국지적 폭우 대비해야. 부산시 최고 180mm 넘는 폭우로 도로 침수 40여 건 등 피해 신고 접수 잇따라, 13곳 차량 통행 통제. 하천변 산책로 이용시 고립 주의. 저지대.

거모동 청동기 주거지 - 디지털시흥문화대

영천 신리리 청동기 시대 주거지 유적 - 디지털영천문화대

조사 결과 청동기시대 주거지 1기, 수혈유구 2기, 원삼국시대 주거지 1기, 굴립주 건물지 2기, 수혈유구 5기, 집석유구 2기를 발굴했다 특집 : 호남지역의 청동기문화 : 호남지역 청동기시대 주거지,한글 초록 湖南地域 靑銅器時代 住居址는 평면형태와 구조적인 특징에 따라 長方形住居址 와 松菊里型住居址로 대별된다. 장방형주거지는 익산 영등동과 남원 고죽동 두 곳에서 조사가 되었다

강릉시 교동, 유천동 일대의 낮은 구릉지대에서 발견된 주거지 6기는 장(방)형의 수혈 주거지로써 그 중 최대규모인 4호 주거지는 길이 14.5m, 폭 6.2m(89.9㎡, 27평정도), 깊이 28㎝이다. 1호 주거지에서는 벽채, 기둥, 저장구덩이, 작업대 등이 양호한 상태로 노출되었기 때문에 청동기시대 초기의 가옥구조. 청동기시대 주거지 1. 집터 짜임새 (1) 평면형태 (2) 움깊이 (3) 기둥 (4) 면적 2. 집터 내부시설 (1)화덕자리 (2) 저장고 3. 집터 면적에 따른 인원 조사지역 전경. [아산=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아산시(시장 오세현)에서 추진하고, (재)비전문화유산연구원(원장 정종태)에서 조사한 아산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 내 발굴조사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수혈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충남 아산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및 수혈유구 등이 처음으로 출토됐다. 아산시와 비전문화유산연구원은 외암 이간선생의 생가터 복원정비사업을 하던 중 청동기시대 주거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등 유구 21기를 발굴했다고 2일 밝혔다

청동기 시대의 평면형태를 알 수 있는 170개 집터 중에 장방형이 143개로 84.1%, 타원형이 7개로 4.1%, 방형이 4개 부정형이 4개로 나타난다. 청동기시대 주거지. 저작시기 2012.01 | 등록일 2015.12.30 한컴오피스. 판매자 Smile Point 100P. 도서/교육/음반>역사>세계사/문화 한반도 청동기시대 중기를 대표하는 송국리문화의 여러 문화요소 중에서도 특히 송국리형주거지는 내부구조의 특이성으로 인해 주목을 많이 받는다. 이전 시기보다 급격히 규모가 축소된 내부규모 [머리말] 이 책은 『한국 청동기시대 주거지 집성』시리즈의 네 번째 간행물이다.2004년도에 첫 번째 책이 출간된 이후로 5년 만에 충청남북도 편이 완성된 것이다.여러 가지 사정으로 출판사가 변경되면서 제목이나 전체적인 체제 등이 기존 자료집과는 약간 다르게 구성되었다.특히 주거지..

청동기시대(靑銅器時代)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 Ak

  1. (서울=) 경북 상주 복룡동 유적에서 발견된 송국리형 주거지. 평면 원형인 이런 형태는 부여 송국리 유적에..
  2. [예산]예산군 고덕면 사리에 위치한 고분(古墳)에서 백제시대 고분과 청동기 시대 주거지·유물들이 대거 발견됐다. 20일 군에 따르면 동방문화재연구원 조사단이 13일부터 17일까지 고덕면 사리 548-2번지 일대 1165㎡에서 진행한 발굴 조사에서 백제시대 고분(횡혈식 석실분)과 청동기 시대 주거지 2기.
  3. 갈용리 농산 유적에서는 석기 시대와 청동기 시대 및 근세 유구가 조사되었다. 이중에서 청동기 시대 유적으로는 주거지 유구 6곳과 원형·장방형 구덩이 유구 70여 구 등이 조사되었다. [모정리 여의곡 유적] 모정리 여의곡 유적은 모두 4지구로 나누어 조사되었다
  4. 반면에, 최근 장선리 지역에서 주거지를 비롯한 많은 청동기시대 유구가 조사되고 있다. 1999년에 조사된 유적의 양상을 보면, 송국리형 주거지 4기, 저장구덩이 19기, 석관묘 6기등이다

參. 청동기시대

  1. 조사보고서에 의하면 영천 해선리 청동기시대 취락유적에서 확인된 유구는 청동기시대 수혈주거지(움집터) 10기와 구상유구(긴 도랑) 1기, 조선시대 토광묘(널무덤) 2기, 시기미상 수혈 1기이며, 유물은 석촉(돌 화살촉), 반월형 석도(돌칼), 지석(무덤 앞에 묻는 돌), 방추차(물레에 쓰이는 고리), 석부.
  2. 청동기 시대 주거지 청동기 시대 제1기 주거지들은 짜임새에 따라 두 가지로 분류된다. 하나는 장축이 동서(서북-동남)로 놓여 있거나 네 벽이 경사지고 바닥에 기둥구멍이 없는 주거지들(제7, 9, 30, 33, 34호)이다
  3. 청동기 시대 인간들은 일반적으로 주거지 밖의 야외노지에서 공동취사를 했다. 진주 어은지구 유적에서는 약 30기의 야외노지가 발굴됐다
  4. 대구 수성구 도심 속에 청동기 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사람들의 주 생활무대로 이용된 곳으로 상동 청동기.
  5. 청동기시대주거지 개설 1994년 3월 과수원에서 중장비로 작업하던 중 간돌검과 민무늬토기조각을 발견, 신고함으로써 알려지게 되었다. 1994년 4월부터 1995년 4월까지 국립전주박물관에 의해 발굴조사되었다
  6. 11. 21. 1:47. [서울문화인] 정선 아우라지 유적(아우라지역 앞) 2차 발굴에서 17호 청동기 시대 주거지 내에서 청동제 장신구가 출토되었다. 정선군은 정선 아리랑을 주제로 하는 관광단지 조성사업을 위해 아우라지 일원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작해 1차(2006~2007) 발굴.
  7. 아산 외암마을서 청동기·원삼국시대 주거지 확인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아산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와 수혈 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아산시는 외암 이간 선생의 생가터 복

평양입석리주거지(平壤立石里住居址)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

청동기시대 주거지는 전형적인 송국리형 주거지에 해당된다. 출토 유물로 미뤄볼 때 청동기시대 후기 무렵일 것으로 조사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또 원삼국시대 주거지와 수혈유구는 유구의 형태 및 상관관계, 경질무문토기와 타날문이 시문된 원저단경호, 발형토기, 호형토기 등의 공반유물로 보아. 아산외암마을내청동기·원삼국시대주거지최초확인©김정환기자충남아산시에서추진하고,(재)비전문화유산연구원에서조사한. 조선 중기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충남 아산시 외암마을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수혈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2일 아산시에.

인천 검단 신도시 사업 현장에서 3000년전 청동기 주거지와 함께 삼국시대 초기~조선시대에 이르... 경향신문 무덤으로 변모한 청동기 주거지, 고려청자 발굴의. 주거지 중 2기는 청동기시대 전기에 해당하는 가로 12.2m, 세로 11.4m 직사각형 형태의 대형 주거지입니다. 주거지 내부에는 불을 피운 흔적이. [앵커멘트]3,000여 년 전 청동기시대 집터 군락이 충남 천안에서 발굴됐습니다.청동기시대 뿐 아니라 남한에서 발견된 선사시대 취락지역으로는. 강원도 강릉시 교동 청동기시대 주거지 유적 에서 출토된 겹아가리토기 [이중구연토기 (二重口緣土器)]는 1호, 3호, 5호, 6호 주거지에서 각각 1점이 출토, 모두 4점이 출토되었다. 1호 주거지에서는 이중구연 단사선토기가, 3호 주거지에서는 단순 이중구연토기가.

청동기시대 생활 유적 > 역사 평택시

1. 청동기 주거지 분석 1.1 청동기시대란 청동기시대는 기원전 1000년부터 철기시대가 시작되는 기원전 300년까지의 기간이다. 이 당시의 대표적 유물은 비파형동검으로서 중국요녕성에서 나타나 전국으로 확산되어간다.(정복의 의미) 당시 사회는 농경이 우선되는 사회로서 신석기시대의 잡곡. 청동기 시대의 특징으로는 본격적인 농경 사회의 시작, 민무늬 토기와 청동기의 등장, 간석기의 사용, 사회 복합도의 증가 등을 들 수 있다. 청동기가 표지적인 유물이기는 하지만 대부분 청동기 시대 후기나 초기 철기 시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한국관광 100선'에 최종 선정된 충남 아산의 외암마을에서 신석기시대 빗살무늬토기편를 비롯해 청동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등이 첫 확인됐다. 청동기시대 집자리의 형태는 장방형과 방형의 두 가지 형식으로 나휜다. 집자리 면적은 대개 65㎡에서 13.5㎡로 한 집자리에 대략 5~7명이나 11~13명 정도가 함께 기거했을 것으로 보인다. 청동기시대 주거지 청동기시대 출토 공렬토 이에 국립중앙박물관이 1968년부터 1970년에 이르는 기간 동안 총 4차례에 걸쳐 발굴 조사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모두 청동기 시대 주거지 11기와 야외 노지 1기, 그리고 신석기 토기편이 출토된 부석 시설 1기가 확인되었다

인천 검단 신도시 사업 현장에서 3000년전 청동기 주거지와 함께 삼국시대 초기~조선시대에 이르는 무덤유구.. 그중 1기는 신석기시대 주거지, 62기는 청동기시대 주거지 유적으로 파악됐다. 아우라지 유적은 정선군이 애초 관광단지 건설을 추진했던 곳으로, 2006년 남한강 수계에서는 최초로 신석기시대 주거 유적이 확인됐다

청동기 시대 - 나무위

자개리Ⅱ 유적지에서도 청동기시대 주거지 22기, 원형 및 방형의 수혈 유구 4기, 돌덧널무덤[석곽묘] 10기, 조선시대 수혈 2기가 확인되었다. 이 외에도 백제 문화재 연구원에서는 2007년 당진읍 원당리 유적에서 주거지 1기를 확인하였고, 당진읍 우두리 유적에서도 청동기시대 주거지 3기가 확인되었다. 청동기 시대 마을은 이웃한 덕곡리의 구릉 말단부에서도 발견되었으며, 그 남쪽 진동리에서는 청동기 시대의 경작지와 수로가 발견되었다. 청동기 시대 무덤은 진북면 신촌리 와 망곡리 , 그리고 덕곡리 일대의 마을과 인접한 장소에서 주로 석관묘 군의 형태로 축조되어 있다 이어 올해 3월 시작된 2차 조사 결과 신석기 시대 주거지 1기와 청동기 시대 주거지 42기와 분묘 11기, 철기 시대 주거지 1기, 삼국(신라) 시대 주거지 14기, 통일신라 시대 주거지 8기, 조선 시대 주거지 3기, 수혈유구 23기, 적석유구 1기, 미상유구 2기, 토광묘 3기 등 총 109기의 다양한 유구가 확인됐다

아산 외암마을서 청동기·원삼국시대 주거지 확

* 청동기시대의 문화층과 주거지가 확인 * 청동기시대(유정동유형)의 주거유적. 유구개관 * 주거지 4기 확인. * 모두 2층 하면에서 확인. 2기(F3, F4)만이 자세하게 보고 경북 상주서 청동기시대 주거지 발굴, 요약-기원전 6~7세기 청동기 시대의 전형적인 주거지 형태인 `송국리(松菊里)형 주거지`가 경북 상주지역에서도 발굴됐다. 영남문화재연구원은 대한주택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가 상주시 복룡동에 건설을 추진중인 주택건설사업지구 내에서 송국 청동기시대에 농경을 하였다는 증거는 청동기시대 주거지 유적에서 밭과 같은 경작지 흔적이 나타나고, 벼·보리·밀·조·수수·콩 등의 식물 유체(遺體)와 돌칼[석도(石刀)]이나 돌낫 등 곡식을 수확하는 데 사용한 도구가 발굴되는 것으로 알 수 있다

화성 남양동유적(華城 南陽洞遺蹟) | 경기문화재연구원위례백제연구원 - 慰禮百濟硏究院

아산 외암마을에서 청동기·원삼국시대 주거지 최초 확인. 아산시 (시장 오세현)에서 추진하고, (재)비전문화유산연구원 (원장 정종태)에서 조사한 아산 외암마을 (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 내 발굴조사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수혈유구 등이. 청동기시대의 시기는 기원전 15세기부터 기원전 3세기까지이다. 청동기시대의 특징은 사회적 변동과 국가형성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선사시대에 포함된다. 청동기시대는 청동기라는 물질문화로 대표된다. 농경과 목축이 보편화됨으로써 생산력이 증가하고 식량자원이 안정적으로 확보된다 경기지역 부천 초대형 청동기시대 주거지 발굴 역사문화재단]최현수소장의 부천역사를 보는 눈 ㅡ 3 2004년 03월 21일 (일) 00:00:0

달전리의 토기들은 시대를 달리해 청동기시대 주거지 출토 무문토기 계열과 고조선계 토광묘 출토 연질계 토기로 나누어 진다. 청동기시대 토기는 공열문토기 등의 무문토기가 나왔고, 후대의 유적인 고조선계 토광묘에서는 화분형 토기, 배부른단지등의 연질계 토기가 나왔다 (아산=뉴스1) 김아영 기자 = 충남 아산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및 수혈유구 등이 처음으로 출토됐다. 아산시와 비전문화.. 청동기시대 토광묘 1기 (점토대토기 등) 청동기시대 수혈유구 3기 (무문토기 등) 고려시대 이후 석곽묘 2기. 고려시대 이후 토광묘 19기 (청자광구병, 매병 등) 시기미상 수혈유구 3기. <풍정리유적>. 청동기시대 주거지 1기 (무문토기 구연부 등) 백제시대 주거지 1기. 청동기시대 문화 규명을 로서, 조기는 돌대문토기와 미사리식주거지, 전기는 이중구연토기와 둔산식주거지, 중기는 한반도화한 3대 토기유형, 후기는 단순문양 또는 무문양의 토기이며 송국리문화기, 만기는 선점토대토기문화 경북 상주서 청동기시대 주거지 발굴, 사회. 전문 콘텐츠. 서비스별 가나다

충남 아산 외암마을내 발굴조사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수혈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2일 아산시에 따르면 이번 발굴은. 보령시주교면주교리에서도청동기시대주거지16기,탁자식지석묘1기가조사되었다. 주거지는송국리형4기,세장방형5기이고,단사선문이시문된무문토기,마제석검, 화살촉,도끼,반월형석도,숫돌,토제가락바퀴등이수습되었다 아산 외암마을서 청동기·원삼국시대 주거지 확인 신석기시대 빗살무늬토기편 등도 출토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아산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와 수혈 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대한민국은 땅만이 희망 :: 천안서 국내최대 규모 청동기 집터 발굴

철기 시대. 영동지방의 철기시대 문화 연구는 취락유적을 중심으로 연구되어 왔다. 강릉지역은 특히 철기시대가 되면서 구릉상의 청동기시대 취락이 해안의 사구지대로 이동하여 입지한다. 이 지역 철기시대 집자리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대형의 呂자형 혹은. 청동기시대 주거지유적이지만 여기에서 신석기시대의 敷石遺構 1개소와 꽤 많은 빗살무늬토기편이 채집 또는 출토되었다. 458) 청동기시대 주거지인 a·b호 주거지 주위의 넓은 면적에 걸쳐 부석이 설치되어 있다 관양동 청동기 유적지는 지하철 및 버스를 이용해 방문할 수 있습니다. 인덕원역 8번 출구 에서 관양동 청동기 주거지 로 10분 정도 걸어가시는 방법 과. 시내버스 83번, 8번, 8-1번, 9-3번, 11-2번, 11-3번, 11-5번, 51번, 60-1번, 80번, 917번 을 타고 <인덕원 4호선 버스정류장> 에 내려 관양동 청동기 주거지 로 10.

발굴된 청동기시대 주거지 모습. 왼쪽 위로부터 시계방향으로 3호, 9호, 11호, 13호 주거지의 모습 [충청헤럴드 아산=박종명 기자] 국가 민속문화재 제236호인 충남 아산 외암마을에서 청동기·원삼국시대 주거지가 처음 확인됐다. 2일 아산시에 따르면 외암 이간 선생의 생가터 복원 정비를 위해 외암리 187-1번지 일원 1425㎡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수혈 유구 등이.

경주에서 청동기 시대 주거지 발

고강동 선사유적지에 대한 지금까지의 5차 조사결과 총 13기의 청동기시대 주거지가 발굴조사되었고, 주변 시굴조사를 통하여 관련 유구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조사 성과로 보아 고강동 선사유적지는 한강하류에 입지한 청동기시대 대형 취락유적임을 확인하였다 이와함께 청동기시대 주거지 38동, 청동기시대 구상 유구 8기, 통일신라시대 도로 등 청동기시대에서 통일신라시대에 이르는 모두 49기의 유구가 확인됐다. 각목돌대문 토기도 출토됐다 현재까지 신석기 시대 주거지를 비롯해 청동기 시대 주거지 126기, 원삼국 시대 분구묘(墳丘墓)와 삼국 시대 나무널무덤(목관묘·木棺墓), 통일신라부터 고려 시대에 해당하는 돌덧널무덤(석곽묘·石槨墓) 51기, 고려부터 조선 시대에 해당하는 나무널무덤 200여 기 등 다양한 유구가 확인됐다 관양동 청동기유적은 경기도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에 있다. 2019년 11월 4일 안양시의 향토문화재 제6호로 지정되었다.. 지정 사유. 관양동 청동기유적에서는 발굴조사를 통해 청동기시대 주거지 8기 등이 확인되었으며, 이 가운데 3호 및 4호 주거지를 현위치에 이전 복원하였다 석곡리 청동기 유적 002호 주거지 유물 출토 우리나라에서 청동기 시대(靑銅器 時代)로의 이행은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으나 기원전 9~8세기경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렇지만 최근의 연구 성과로 기원전 1300년경까지 올라갈 수 있으며,.

청동기 시대 주거지(강화도

청동기시대 주거지 12기 (무문토기,석촉,석검,석부,석도,숫돌,갈판 등) 삼국시대 주거지 1기 (완,대각부 등) 조선시대 주거지 110기 (분청사기,백자,도기,숫돌 등) 통일신라시대 건물지 1기 (완,대부완,병,호,동이,기와 등 [경남 울주, 청동기시대 집단주거지 발견] 앵커: 일본 고유의 것이라고 주장해오던 일본 청동기 문화가 우리나라에서 전래됐음을 입증해줄 수 있는 청동기 시대 집단 주거지가 최근 경남 울주에서 부산대학 박물관 팀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신석기 시대 주거지와 불 땐 자리인 야외노지(爐趾), 청동기 시대 주거지와 지면에서 곧게 내리판 굴인 수혈 유구, 분묘 유구, 철기 시대 주거지 등. 청동기시대 주거지 12기, 석관묘 2기, 분묘 125기, 수혈 10기 구 10기, 공방지 1기 총 160기+고토 현재까지 신석기 시대 주거지를 비롯하여 청동기 시대 주거지 126기, 원삼국 시대 분구묘(墳丘墓:미리 흙이나 돌로써 봉분과 같은 분구를 먼저 조성하고 그 안에 매장시설을 만드는 무덤양식)와 삼국 시대 나무널무덤(목관묘 木棺墓), 통일신라부터 고려 시대에 해당하는 돌덧널무덤(석곽묘 石槨墓) 51.

부천시 공식 블로그 (판타시티) :: 내가 사는 곳에 청동기시대

★ 영암 장천리 선사주거지. 영암 장천리 선사주거지 는 전라남도 영암군 서호면 장천리에 있는, 청동기시대의 집자리 유적으로, 서호면 면소재지에서 동남쪽으로 약 500m 떨어진 장천리 괴음마을 앞 도로변에 자리하고 있다. 1986년 9월 29일 전라남도의 기념물 제98호로 지정되었다 합천군 일대의 청동기시대 유적으로는 지표조사를 통하여 적중면 부수리 지석묘군과 덕곡면 학리지석묘군이 발견되었고, 합천댐 수몰지역의 봉산면 저포리 e지구지석묘와 주거지, 봉계리 지석묘와 주거지, 합천읍 영창리 청동기시대 주거지가 발굴조사되었다 특히 청동기시대 3호 주거지와 지석묘는 보존가치와 장기적인 연구 및 교육자료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에 따라 조사완료후 조사에서 노출된 상태대로 수원박물관으로 이전복원하였고 출토된 유물도 복제품을 제작하여 주거지내에 전시하고 있다 청동기시대 조기의 주거지로 판단할 만한 유물인 돌대문계 토기, 삼각만입석촉, 장방형석도, 환상석부 등이 출토됐는데, 이 중 청동꾸미개 4점의. 이번에 공개된 2차 조사(2016년 3월 착수)는 1차 발굴조사 지역 이외의 나머지 구간(4만1218㎡)에 대한 것으로, 조사결과 신석기시대 주거지 1기, 청동기.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 연천 통현리 지석묘, 청동기시대 무덤

한강 유역에 청동기시대 주거지 및 대표적 묘제인 고인돌이 많이 분포하고 있어 이를 뒷받침한다. 한강 하중도의 하나인 여의도를 기준으로 서남부에 있는 구로구는 한강 지류인 안양천 을 끼고 한강과 가까이 있는 지형 여건상 청동기시대 취락 존재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된다 [아산=내외뉴스통신] 강순규 기자아산시(시장 오세현)에서 추진하고, (재)비전문화유산연구원(원장 정종태)에서 조사한 아산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 내 발굴조사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수혈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이번 발굴은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외암 이간선생의. 충남 아산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와 수혈 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아산시는 외암 이간 선생의 생가터 복원 정비사업을 하던 중 청동기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각각 1기와 수혈 유구 2기 등 모두 21기의 유구를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아산시에서 추진하고, (재)비전문화유산연구원에서 조사한 아산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 내 발굴조사에서 청동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주거지, 수혈유구 등이 처음으로 확인됐다.이번 발굴은 아산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외암 이간선생의 생가터 복원정비사업 계획에 따라 외암리 187-1번지. 기두마을이 있는 용강리는 기두마을 뿐 만 아니라 순천대학교 박물관이 2002년 4월부터 6월까지 용강초등학교 부지 용강리 607-1번지 일대를 발굴·조사해 청동기시대 주거지 21기, 삼국시대 주거지 3기, 석곽묘 1기, 수혈유구 5기, 굴립주 2기의 유구와 석촉·석착·유구석부·망치돌·숫돌 등의 석기류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 파주 덕은리 주거지 및 지석묘군(사적역사 지킴이의 여행바라기성남학아카데미 - 2013년 2분기 제9강 - 선사시대 한국미술의 역사

디지털공주문화대전. HOME; 이용안내; 만든사람들; Open API; 내가쓰는백과; 콘텐츠목차; 디렉토리분류; 콘텐츠색인; 전자지도. * 청동기시대의 주거지 3기와 석관묘 3기 확인. * 비파형동검문화(서단산문화)의 표지유적. 유구개관 * 주거지 3기와 석관묘 3기 확인. * 주거지는 모두 묘지 서쪽에서 확인. 동일 등고에서 횡렬 배치된 반수혈식 주거지임. 일부분만 조사되어. 삼국시대 분묘유적: 052-283-7786: 조사연구위원: 김현주: 조선시대 성곽 기록 및 지방사: 052-283-7789: 주임: 강정미: 사무: 052-283-7788: 전문연구원: 김지연: 청동기시대 주거지 (육아휴직) 052-283-7790: 전문연구원: 이선철: 청동기시대주거지: 052-283-7791: 전문연구원: 김형규.